서울에서 1시간 신비로운 자연경관을 바라보며 바람을 가르다.